김다은 임차인 '카페 하동'





STORY #17

/

"하동의 계절을 담다"


- 카페 하동-




하동은 어느 도시처럼 인구가 많거나 화려한 여행지는 아니지만, 하동 특유의 분위기 때문인지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얻는 지역이다.



박경리의 소설 [1]토지의 배경이기도 하고 조영남이 부른 [2]화개장터가 있는 곳도 하동이다. 물론 김동리의 소설 [3]역마에서도 배경이 되었던 곳이다.



많은 작가들에게 영감을 제공한 곳,

전라도의 문화와 경상도의 문화가 함께,

즐겁게 어우러진 곳,

아름다운 섬진강과 포근한

지리산을 볼 수 있는 매력적인 하동.



그 하동을 담은 카페, 카페 하동은 하동을 닮아 따스하고 소박하지만 그 디테일함 속에 멋들어짐이 풍긴다..



"하동에도 내가 가고 싶은 카페가 생겼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제가 좋아하는 취향으로 꾸몄어요. 오픈 키친과 테이블, 의자, 유리창틀 모두 원목으로 꾸미고 조명을 이용해 작지만 따듯하고 아늑한 느낌을 주려고 노력했죠. 또 제가 좋아하는 책과 그림들로 채워 넣었어요. 다행히 손님들도 제 취향을 좋아해 주셨어요. 평소에 누가 봐도 사장님의 유니크함과 취향이 담긴 공간을 좋아했던 터라 저도 그렇게 준비했어요.”



지리산과 어우러지는 느낌이 드는 원목으로 꾸며진 카페, 마치 산속의 오두막을 연상케 한다.



그런 오두막 속에는 김다은 대표의 취향이 물씬 풍긴다. 아기자기하고 앤틱한 소품들이 카페 하동만의 유니크한 분위기를 느끼게 해주고, 하동의 문 앞에 걸려있는 피크닉 가방들과 귀여운 자전거도 카페 하동의 분위기를 짙게 만들어준다.



‘하동의 계절을 담아드립니다.’ 라는 슬로건에 맞게 카페 하동은 매달 하동에서 자라는 제철 과일을 선정하여 맛있는 메뉴를 선보인다.



여름에는 시원한 수박과 싱그러운 복숭아를, 겨울에는 새콤달콤한 딸기를 선보이는 것은 기본이고 상큼한 백향과나, 달짝지근한 블루베리를 음료, 그런 과일을 이용한 다채로운 디저트까지 다양하게 맛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말 그대로 ‘하동의 계절을 담은 카페, 카페 하동.’이다. 음료와 디저트뿐만이 아니라

하동 자체를 더 특색 있게 즐길 수 있는 방법을 가지고 있는 카페 하동.


이름하여 ‘섬진강 피크닉 프로젝트’

‘섬진강 프로젝트’는 무엇일까?



“하동의 제일 장점은 아름다운 섬진강과 지리산이 있다는 것이라고 생각해요. 하동에서 제가 제일 좋아하는 곳 중 하나도 섬진강과 소나무 숲이 있는 송림 공원이에요. 카페를 오픈하기 전에 송림공원으로 자주 산책도 가고, 도시락을 싸서 피크닉도 갔어요. 피크닉을 즐기면서 ‘많은 사람들이 이 행복을 느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고, 그대로 ‘섬진강 피크닉 프로젝트’를 오픈했어요. 피크닉의 필요한 준비물들을 대여해 주는 것이 그 프로젝트의 내용이죠. 카페 하동만의 커피, 음료와 맛있는 디저트를 하동 어디서나 즐길 수 있게 말이에요. 다행히 손님들도 너무 좋아해 주셨어요. 성공적인 프로젝트로 지금까지 계속하고 있어요.”



김다은 대표님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는 어떻게 나오게 된 것일까?

그 이유는 대표님의 경영 철학에서 볼 수 있다.



“손님들의 만족과 행복을 충족시키는 것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건 바로 저라고 생각했어요. 제가 행복해야 손님도 행복하게 해드릴 수 있으니까 말이에요. 그래서 제가 건강하면서 행복하게 운영해야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날씨가 너무 좋으면

카페 문을 닫고 놀러 가거나

카페를 열어놓고 자전거를 타고 온다거나,

하동 장날에는 장날 구경도 간다.


그때마다 김다은 대표는 개인의 시선으로 하동을 바라보지 않는다. 하동을 즐기는 모두의 시선으로 하동을 바라본다.

그렇게 새로운 메뉴와 프로젝트를 구상하고, 하동 곳곳의 장소와 어울리는 음료와 디저트도 생각한다.



그런 김다은 대표에게도 들이닥쳤던 2020년의 코로나 사태는 위협적으로 다가왔다.



“하동은 작년 11월에 처음 첫 번째 확진자가 나오면서 급속도로 번졌어요. 예상은 하고 있었지만, 갑작스럽게 빨리 번졌고 저도 일주일간의 휴무를 가지고 운영에 대한 대비책을 신중히 고민했어요.



사실 환경 생각을 해서 디저트류에 대한 테이크 아웃 서비스를 하고 있지 않은 상태였거든요. 쓰레기 문제 때문에 개인 용기를 가져오시면 와플을 포장해 주는 형식으로 운영하고 있었어요.



하지만 코로나 바이러스로 두 달 넘게 카페 안에서 섭취가 불가능하자 플라스틱이 아닌 친환경 용기를 찾아 대비하여 신중한 고민 끝에 모든 메뉴를 테이크 아웃이 가능하게 운영 방식을 바꾸며 코로나를 대비할 수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