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윤진희 임차인 '카페더수'





STORY #08

/

"꾀부리지 않고 정직하게 재료 하나하나 공들인 노력은

손님들이 다시 찾아주실 때 보상 받는 느낌이에요"


- 카페더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