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이세훈 임차인 '만지타투'





STORY #28

/

나를 표현하는 새로운 방법


- MANJITATTOO -




시대가 바뀌면서 달라지는 것들이 있다. 그 중의 하나가 바로 타투에 대한 인식이다. 전에는 뭔가 어둠의 세력들만 하는, 공포를 조장하는 그런 느낌들이었다면 이제는 타투를 일종의 패션으로 여기는 경우가 많아졌다. 게다가 타투로 자신의 드러내기 싫은 부분을 감추기도 하고.